노회마다 성윤리위딸연항녓여원회 설치, 목회자 교육을 > amoremio | 부스타빗

노회마다 성윤리위딸연항녓여원회 설치, 목회자 교육을 > amoremio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amoremio

노회마다 성윤리위딸연항녓여원회 설치, 목회자 교육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항암치료사 작성일17-07-19 21:51 조회305회 댓글0건

본문

“성적 비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노회에 성윤리위원회를 설치해 딸연항녓여적어도 2년에 1번씩은 목회자들을 의무적으로 교육하고 훈련해야 합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가 17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한 ‘목회자 성윤리 정책 논의’ 공청회 발제자로 나선 문화선교연구원장 백광훈 목사의 제안이다.

백 목사는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집계된 91건의 교회 내 성폭력 사건 중 84건이 목회자가 관여된 사건”이라며 목회자 성윤리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이어 “목회자의 성적 비행은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사역하는 이들에게 부여한 신뢰와 권위를 오용하는 행위”라며 “복음을 전하는 데 장애물이 된다”고 비판했다. 딸연항녓여백 목사는 “목회자들이 권위를 찾기 위해딸연항녓여서는 일반인들보다 훨씬 높은 도덕성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목사는 각 노회마다 성윤리위원회를 설치하고 신학 교육기관들은 교과과정에 성윤리 관련 내용과 성적 비행에 대한 총회 정책 등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제안했다. 총회 차원에서 윤리강령 마련, 성적 비행에 관한 모니터링 실시, 예방을 위한 서약서 도입 등도 필요하다고 주장딸연항녓여했다.

공청회에 참여한 목회자들의 제안과 토론이 이어졌다. 예장통합 여전도회전국연합회 총무 이윤희 목사는 “노회에는 성윤리 문제뿐만 아니라 다양한 성 관련 문제를 개선하고자 하는 여성위원회가 있다”며 “성윤리위원회를 만드는 것도 좋지만 기존 여성위원회를 잘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 여성위원회를 양성평등위원회로 만들어 교회 내 성 문제에 대한 논의를 폭 넓딸연항녓여게 다룰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예장통합 총회는 2013년 여성위원회를 신설한 뒤 각 노회에도 여성들의 역할 강화를 지원할 위원회를 설치토록 권장하고 있다.

다른 목회자는 “이번 공청회의 대상이 목회자로 한정돼선 안 된다”며 “목회자들뿐만 아니라 교회에 출석하는 성도들 모두 성윤리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40
어제
29
최대
82
전체
8,160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